신축펜션, 펜션앞 계곡물놀이, 자연친화 황토웰빙펜션
2016년 신축펜션, 최고급 실내 인테리어, 무주팔경 중 손꼽이는 청청계곡, 다슬기잡이 체험
TOUR luxurious Mediterranean-style interior

향산사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흙집풍경 작성일16-06-17 10:43 조회1,188회 댓글0건

본문

도심 속의 정갈한 사찰 향산사는 마치 연꽃과 같다. 연꽃이 더러운 물에서 피어나면서도 청정한 자태와 맑은 향기를 뿜어내듯이, 향산사는 시끄러운 도심 한가운데 자리하고 있으면서도 도시의 소음이 비껴가는 듯 고요하고 깔끔한 비구니 스님들의 기도도량이다. 경내에 들어서면 무엇보다 먼저 티끌 하나 없이 깔끔한 마당에 눈길이 가고 곧 이어 그윽한 향내에 취해 어느새 두 손을 합장하게 되며, 나지막히 들리는 목탁 소리에 옷깃을 여미게 된다. 이 곳이 바로 향산사이다.
속세를 떠돌다 지친 나그네를 반갑게 맞아주는 스님의 서늘하리만큼 파아란 머리에 절로 고개를 숙이게 된다. 추위를 녹이라며 맞아들인 선방은 유리알같이 반짝이고, 권하는 차 한 잔조차 투명하기만 하다. 그 속에서 스님들은 부처님의 진리를 찾아 용맹정진하고 있는 것이다. 이처럼 향산사는 어느 한 구석 허술함이 없이, 맑고 밝고 깨끗한 청정심으로 진리를 구하는 곳이다. 혹시라도 불법(佛法)의 향기를 따라 인연이 닿아 이곳에 들르게 되더라도 스님들의 공부에 방해가 되지 않게 조심해야 할 것이다. 말소리도 낮추고 발소리도 죽이면서 그렇게 귀하게 부처님을, 스님들을 만나길 바란다.

* 창건배경 및 역사
향산선원은 3.1운동 당시 민족대표 1분인 용성(龍城) 대선사가 창건한 사찰이다. 1936년 선파(禪波) 스님에 의해 중건되었다. 이후 전강(田岡)선사라는 근대 고승을 거쳐 선법문(禪法門)이 내려오고 1975년 혜안(慧眼) 스님에 의해 대웅전이 중창되었다. 이 사찰은 비구니 사찰이며 삼존불과 대웅전, 16나한전, 산신각, 부처님 진신사리탑이 있다.

 

COPYRIGHT © 무주흙집풍경
홈페이지제작 :